본문바로가기

암행어사란?

암행어사는 어떤 사람일까요?

암행어사는 조선시대에만 있었던 임시관직으로 임금이 직접 지방에 파견하는 관리였어요.
암행(暗行)은 몰래 다닌다는 뜻이고, (御史)는 왕의 명을 받아 특별한 임무를 띠고 지방에 파견된 관리예요.
그러니까 암행어사는 "왕이 특별한 임무를 주어 지방에 몰래 파견한 관리"라고 할 수 있지요.

여러분은 암행어사를 어떻게 알고 있지요? 죽기 일보직전의 춘향이 앞에 나타나 변사또를 엄하게 꾸짖는 이도령이 먼저 생각나나요? 전국 방방곡곡으로 다니면서 백성들을 어려움에서 구해주는 어사 박문수가 생각나나요?
어느 쪽이든 상관없어요. 그러나 춘향전에 나오는 이도령이나 여러분이 알고 있는 어사 박문수의 일화들의 대부분은 사실이 아닌 소설이랍니다. 이제 암행어사에 대해 좀 더 정확하고 자세하게 알아볼까요.